2022.08.20 (토)

  • 구름조금속초23.9℃
  • 구름많음25.1℃
  • 구름많음철원26.0℃
  • 구름많음동두천25.7℃
  • 구름많음파주25.7℃
  • 구름많음대관령22.8℃
  • 구름많음춘천24.5℃
  • 구름조금백령도23.0℃
  • 구름많음북강릉25.0℃
  • 구름많음강릉29.6℃
  • 흐림동해25.3℃
  • 비서울26.6℃
  • 구름많음인천26.2℃
  • 흐림원주25.0℃
  • 구름많음울릉도25.0℃
  • 흐림수원27.2℃
  • 흐림영월24.8℃
  • 흐림충주27.7℃
  • 흐림서산27.1℃
  • 흐림울진25.4℃
  • 구름많음청주28.2℃
  • 구름많음대전27.3℃
  • 구름많음추풍령26.4℃
  • 구름많음안동26.8℃
  • 구름많음상주27.6℃
  • 구름많음포항29.3℃
  • 구름많음군산27.0℃
  • 구름많음대구28.0℃
  • 구름많음전주27.3℃
  • 흐림울산28.3℃
  • 구름많음창원27.4℃
  • 구름많음광주27.3℃
  • 흐림부산27.5℃
  • 흐림통영27.1℃
  • 구름많음목포27.6℃
  • 흐림여수26.9℃
  • 구름조금흑산도26.5℃
  • 흐림완도28.5℃
  • 구름많음고창27.4℃
  • 구름많음순천25.5℃
  • 비홍성(예)27.3℃
  • 구름많음27.2℃
  • 흐림제주29.1℃
  • 흐림고산28.3℃
  • 흐림성산28.2℃
  • 구름많음서귀포27.8℃
  • 흐림진주27.7℃
  • 구름조금강화25.8℃
  • 구름많음양평25.3℃
  • 흐림이천26.2℃
  • 구름조금인제25.4℃
  • 구름많음홍천24.8℃
  • 흐림태백24.3℃
  • 흐림정선군25.1℃
  • 흐림제천24.9℃
  • 구름많음보은26.8℃
  • 흐림천안27.2℃
  • 흐림보령27.2℃
  • 흐림부여27.4℃
  • 구름많음금산26.5℃
  • 구름많음27.1℃
  • 구름많음부안27.1℃
  • 구름많음임실25.2℃
  • 구름조금정읍27.2℃
  • 구름많음남원26.5℃
  • 구름많음장수25.8℃
  • 구름조금고창군27.1℃
  • 구름조금영광군27.3℃
  • 구름많음김해시27.1℃
  • 구름많음순창군27.7℃
  • 구름많음북창원27.7℃
  • 흐림양산시28.3℃
  • 구름조금보성군26.9℃
  • 구름많음강진군27.8℃
  • 구름많음장흥26.3℃
  • 구름많음해남27.6℃
  • 구름많음고흥27.1℃
  • 구름조금의령군28.2℃
  • 구름많음함양군26.6℃
  • 흐림광양시27.2℃
  • 구름많음진도군27.5℃
  • 흐림봉화24.5℃
  • 구름많음영주23.3℃
  • 구름많음문경27.4℃
  • 구름많음청송군23.1℃
  • 구름많음영덕27.4℃
  • 구름조금의성24.3℃
  • 구름많음구미25.3℃
  • 구름조금영천27.4℃
  • 흐림경주시26.7℃
  • 구름조금거창25.4℃
  • 구름많음합천26.7℃
  • 구름조금밀양27.7℃
  • 구름많음산청24.9℃
  • 흐림거제27.2℃
  • 흐림남해27.7℃
기상청 제공
용인세브란스병원 정희선 교수 얼굴 흉터 체계적 조기 치료 프로토콜 임상적 개선 효과 입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용인세브란스병원 정희선 교수 얼굴 흉터 체계적 조기 치료 프로토콜 임상적 개선 효과 입증

레이저, 보톡스, 스테로이드 등으로 프로토콜 구성해 치료 효과 높일 수 있어

[사진1]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성형외과 정희선 교수.jpg

 

[광교저널 경기.용인/유현희 기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 성형외과 정희선 교수가 얼굴 흉터에 대한 체계적인 프로토콜 기반 치료의 임상적인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

 

병원에 따르면 기존까지 얼굴 부위에 발생한 흉터에 대한 예방적 치료 관련 연구는 부족한 상황이었다. 실제 치료에 있어서도 흉터 안정화 시기를 넘긴 6개월 이후의 치료가 주로 고려됐으며 실리콘 연고, 실리콘 시트 외의 치료법들은 적극적으로 도입되지 않는 경우 또한 많았다. 그러나 최근 색 조절 레이저, 프락셀 등 흉터 치료 레이저의 조기 적용 효과가 밝혀지며 예방적 치료가 본격적으로 적용되기 시작했다.

 

병원 성형외과 정희선 교수는 얼굴 흉터 치료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실리콘 시트, 보톡스, 흉터 레이저, 스테로이드 주사, 수술 등 각각의 치료법이 지닌 특성을 고려한 복합 치료 프로토콜을 구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안면부 절개창을 봉합 치료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복합 치료 프로토콜의 조기 시행 효과를 연구했다.


실리콘 시트 치료만을 적용한 환자들과 비교 분석한 결과 복합 치료 프로토콜을 적용한 경우 ▲환자 평가 지표(Patient Scar Assessment Scale) ▲절개창 흉터 평가 지표(SBSES: Stony Brook Scar Evaluation Scale) ▲비후성 반흔 지표(Vancouver Scar Scale) ▲ 관찰자 평가 지표(Visual Analog Scale) 모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임상적 효과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더해 정희선 교수는 여러 선진적인 흉터 치료 방법 또한 모색했다. 함몰 및 일반 흉터에 지방이식과 지방유래줄기세포를 적용한 연구를 미국 학계에 발표했으며, 최신의 지방이식 장비, 지방유래줄기세포 추출 기구, 농축 지방유래줄기세포 함유 지방이식 장비 등을 용인세브란스병원에 갖추고 관련 연구와 치료를 진행했다.

 

더불어 보톡스의 진피 및 지방 주입 방식 도입, 스테로이드 주사 조기 적용, 비후성 반흔 발생 6개월 내 수술 등 적극적인 흉터 치료를 시도했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여러 치료법으로 복합 프로토콜을 구성해 적용한다면 흉터 치료의 효과를 대폭 높일 수 있음을 객관적으로 입증할 수 있었다”며 “흉터클리닉과 관련 연구를 적극적으로 이어 나가 많은 환자들이 선진적인 흉터 치료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병원 흉터클리닉은 11종의 최신식 레이저와 지방유래줄기세포 추출 및 표피세포 이식술이 가능한 세포치료실 등 국내 최고 수준의 흉터 치료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성형외과, 피부과, 방사선종양학과의 다학제 협력을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우수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