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기상청 제공
용인시 처인구, 11개 읍·면·동에 ‘바로처리 생활민원신고센터’운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용인시 처인구, 11개 읍·면·동에 ‘바로처리 생활민원신고센터’운영

구 관계자, “주민들이 불편을 느끼는 부분을 신속하게 처리·관리하기 위해 민원관리방식 도입"

(사진) 처인구 중앙동 행정복짓네터에 설치된 바로처리 생활민원센터.jpeg

 

[광교저널 경기.용인/유현희 기자] 용인시 처인구는 2일부터 11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바로처리 생활민원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주민들이 느끼는 불편이나 민원을 쉽고 편리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접수창구를 일원화하려는 것이다.

 

도로・교통시설로 인한 불편부터 폐기물 처리 등 생활 불편 전반에 대해 주민들이 직접 신고센터에 구두로 신고할 수 있다. 직접 신고하기 어려운 경우는 이・통장협의회 등 지역 민간단체를 통해서도 불편을 센터에 접수할 수 있다.

 

접수된 불편사항이나 민원은 신고센터 담당자가 분야별로 분류해 처리부서를 즉시 지정하고, 지속적으로 현장을 점검해 해결이 완료될 때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즉시 처리가 어려운 민원은 검토내용과 처리계획을 민원인에게 사전에 안내한 후 구청 자치행정과에서 시·구청 관련부서의 협조를 통해 민원이 처리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에 각 읍・면・동은 바로처리 생활민원신고센터의 조기정착을 위해 지역 민간단체 정기회의를 통해 불편사항과 안전저해 요소를 선제적으로 조사하는 한편, 새로운 민원신고제도를 적극 안내할 방침이다.

 

한편, 구 관계자는 “주민들이 불편을 느끼는 부분을 신속하게 처리·관리하기 위해 이 같은 민원관리방식을 도입했다”며 “앞으로 주민들이 불편을 느끼는 부분은 즉시 개선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