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기상청 제공
백군기, '2021년 주민세 인상분 환원 사업’ 진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백군기, '2021년 주민세 인상분 환원 사업’ 진행

시, 주민 복지 및 공동체 활성화위해 총 14억5천만 원 지원

2021년 주민세 인상분 환원사업 안내 포스터.JPEG

 

▲2021년 주민세 인상분 환원사업 안내 포스터

 

[광교저널 경기.용인/안준희 기자] 용인시(시장 백군기)가 늘어난 세수를 주민들에게 돌려주는 ‘2021년 주민세 인상분 환원 사업’을 1일 진행한다.

시에 따르면 주민세 인상분 환원 사업은 주민세 인상으로 확충된 재정을 주민들에게 돌려주기 위해 지난해 처음 도입했다.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각 읍면동에서 추진하는 사업과 지역 복지 및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주민들이 직접 제안하는 사업에서 선정해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에 지난해 ▲굴다리 아트타일 설치 ▲하천 수질개선 및 환경정화 활동 ▲마을 쉼터공원 조성 및 정비 ▲주민 커뮤니티 공간 조성 ▲마을 꽃길 조성 등 총 71개 사업에 13억8천만 원을 지원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주민 화합을 도모했다.

 

올해는 읍면동 추진사업에 12억원, 주민 제안 사업에 2억5천만원 등 총 14억5천만원을 지원한다.

 

읍면동 추진사업은 각 읍면동에서 주민 의견 수렴 후 자체 실정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다.

 

주민 제안 사업은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공모를 진행한 뒤 다음달 중 사업선정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할 방침이다.

 

공모는 마을 축제, 환경정화 등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민간행사사업’과 아동돌봄시설, 작은도서관 등 주민이용시설 확충을 위한‘민간자본사업’으로 나눠 진행하고 주민단체 또는 10인 이상 주민모임이면 참여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늘어난 세수를 주민들에게 돌려드리기 위해 지난해 처음 시작한 주민세 인상분 환원사업에 대한 주민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면서 “공동체 활성화나 주민복지에 도움이 될만한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제안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