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10년 8개월 만에 차량 통행된 국도42번 대체우회도로

약속된 시간과는 달리 1시간 30여분 늦춰져···시민들 '실망'
최장 1시간 30분에서 10분으로 통과시간 단축돼 경제효과 높아질 '전망'
기사입력 2018.12.01 17:1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DJI_0020.JPG

▲우측차로에서 국도42호선 우호도로 진입을 기다리는 차량들이 줄을 지어 있다. 

 

[광교저널 경기.용인/최현숙 기자] 지난 29일 기흥구 상하동 구갈교4거리 일대에서 용인시 중심부를 동서로 연결하는 국도42호선 우회 자동차전용도로 개통식에 이어 지난 30일 14시 예정이었던 차량통행 허용이 1시간 30여분 지난 오후 3시 30분경 열렸다.

 

이로 인해 미리 현수막 등으로 홍보와는 달리 1시간 30여분 늦춰져 첫 통과를 기대하며 기다리던 시민들이 혼선을 빚어 돼 한때 불편을 겪었다.

DSC_4591.JPG

 

처인구에 살고 있는 김 모 씨는“언론매체를 통해 공사기간을 알게 됐다, 10년 8개월이란 기간은 진짜 오래 걸린 것 같다.”며“출·퇴근 시간이 되면 우선 걱정부터 앞섰는데 이젠 출·퇴근시간이 즐거울 것 같다”고 미소를 지어 보였다.

 

건설사 관계자는“기존 5개 차선(영덕리 도로시작되는 시점)에서 공사구간으로 2개차선이 없어지니 차량정체는 피할 수 없고 따라서 교통체계에 대한 수립기간이 길어져 공사기간을 불가피했다“고 전했다.

 

DSC_4586.JPG

 

또한"이날 차량허용시간이 늦춰진 이유은 2공구 구간에서 교통신호체계가 원활이 이뤄지지 않아 용인경찰서측에서 열지말라고 해 불가피하게 시민들에게 불편을 드린것 같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차량 통행이 허용되는 국도42호선 우회 자동차전용도로는 총연장 12.54km로 기흥구 영덕동~처인구 남동(대촌)간 통행시간을 대폭 단축시키고 용인시내 중심부 소통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현숙 기자 suk744c@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교저널 & kmk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