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금)

  • 구름많음속초6.2℃
  • 구름많음3.7℃
  • 구름조금철원3.5℃
  • 맑음동두천4.0℃
  • 맑음파주3.7℃
  • 구름많음대관령0.3℃
  • 맑음백령도4.5℃
  • 구름많음북강릉6.3℃
  • 구름많음강릉7.6℃
  • 구름많음동해7.3℃
  • 맑음서울3.6℃
  • 맑음인천3.1℃
  • 구름많음원주4.3℃
  • 흐림울릉도4.5℃
  • 맑음수원6.1℃
  • 구름많음영월4.4℃
  • 구름많음충주4.8℃
  • 맑음서산4.9℃
  • 구름조금울진8.9℃
  • 구름조금청주4.6℃
  • 맑음대전5.5℃
  • 구름조금추풍령3.9℃
  • 연무안동5.9℃
  • 구름조금상주6.1℃
  • 맑음포항10.5℃
  • 맑음군산5.4℃
  • 구름많음대구7.8℃
  • 구름조금전주5.6℃
  • 연무울산9.6℃
  • 맑음창원8.7℃
  • 구름조금광주5.9℃
  • 맑음부산11.3℃
  • 맑음통영10.3℃
  • 구름조금목포5.5℃
  • 맑음여수9.1℃
  • 맑음흑산도6.7℃
  • 구름많음완도6.8℃
  • 구름많음고창5.7℃
  • 맑음순천5.4℃
  • 맑음홍성(예)4.8℃
  • 구름조금제주8.3℃
  • 구름많음고산6.2℃
  • 구름조금성산9.2℃
  • 구름조금서귀포13.9℃
  • 맑음진주10.0℃
  • 맑음강화3.3℃
  • 맑음양평4.7℃
  • 맑음이천4.5℃
  • 흐림인제3.2℃
  • 구름많음홍천5.0℃
  • 구름많음태백4.4℃
  • 흐림정선군3.2℃
  • 구름많음제천2.5℃
  • 구름조금보은5.2℃
  • 구름조금천안5.0℃
  • 구름조금보령5.5℃
  • 맑음부여5.4℃
  • 맑음금산5.5℃
  • 맑음부안5.4℃
  • 구름조금임실4.6℃
  • 구름많음정읍4.8℃
  • 구름조금남원4.5℃
  • 구름조금장수3.7℃
  • 구름많음고창군5.8℃
  • 구름조금영광군4.9℃
  • 맑음김해시10.6℃
  • 구름조금순창군5.0℃
  • 맑음북창원9.7℃
  • 맑음양산시10.8℃
  • 구름조금보성군7.7℃
  • 구름많음강진군6.8℃
  • 구름많음장흥6.8℃
  • 구름많음해남6.1℃
  • 구름조금고흥7.3℃
  • 맑음의령군10.0℃
  • 구름조금함양군7.1℃
  • 맑음광양시10.2℃
  • 구름많음진도군5.9℃
  • 구름많음봉화6.0℃
  • 흐림영주3.9℃
  • 구름조금문경6.4℃
  • 구름많음청송군6.1℃
  • 구름많음영덕10.0℃
  • 구름많음의성7.0℃
  • 구름조금구미6.4℃
  • 구름많음영천9.3℃
  • 맑음경주시9.6℃
  • 구름조금거창7.4℃
  • 구름조금합천8.2℃
  • 맑음밀양10.2℃
  • 구름조금산청8.1℃
  • 맑음거제10.1℃
  • 맑음남해9.5℃
기상청 제공
[문화] 강릉시, 아·태 컬링 선수권대회 최강자 결정전 바로‘코앞’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뉴스

[문화] 강릉시, 아·태 컬링 선수권대회 최강자 결정전 바로‘코앞’

10일 오전 동메달·오후 금메달 결정전 치루고 7시 폐막
조직위, “강릉이 빙상도시로 자리매김하도록 홍보에 전력…성원 기대한다.”

  

[광교저널 강원.강릉/최영숙 기자] 지난 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막을 올린 아시아·태평양 컬링선수권대회가 대회기간 8일중 5일차에 예선 일정을 끝내고 4강 진출팀들을 가려냈다.

 

아시아·태평양 컬링 선수권 대회, 4강을 향해 경기 진행 중 (3.jpg

▲ 대한민국 남자 컬링


시에 따르면 경기는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팀 간의 경기 결과로 성적이 우수한 4강이 가려지며 1위팀-4위팀, 2위팀-3위팀 간의 준결승을 거쳐 최종 결승을 치르게 된다. 현재 남자팀 4강은 한국, 중국, 일본, 뉴질랜드이고 여자팀 4강은 한국, 중국, 일본, 홍콩이다.

 

여자 준결승은 8일 오후 7시, 9일 오후 2시, 남자 준결승은 9일 오전 9시, 오후 7시에 각각 열리며 대회 마지막 날인 10일에는 오전 8시 30분에 남여 동메달 결정전, 오후 12시 30분에 여자 금메달 결정전, 오후 4시 30분에 남자 금메달 결정전을 치른 후 7시에 폐회식이 거행된다.

 

아시아·태평양 컬링 선수권 대회, 4강을 향해 경기 진행 중.jpg

▲ 대한민국 여자 컬링


이 대회의 관심대상은 평창 동계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일본 팀으로 특히 탤런트 박보영과 닮은 스킵 후지사와 선수는 평창동계올림픽때부터 변함없이 인기를 누리고 있다. 또한 관람객은 한국 영미 팀과의 재대결이 성사되지 못한 것에 대해 많은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다.

 

대회조직위 관계자는 “평창 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지에 연계하여 강릉이 빙상도시로 자리매김하도록 홍보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과 강원도민, 강릉시민의 성원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