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맑음속초5.7℃
  • 박무3.2℃
  • 구름많음철원2.3℃
  • 맑음동두천2.4℃
  • 맑음파주2.2℃
  • 구름많음대관령-0.3℃
  • 흐림백령도4.2℃
  • 구름조금북강릉3.0℃
  • 맑음강릉5.2℃
  • 구름많음동해3.7℃
  • 흐림서울4.5℃
  • 박무인천4.2℃
  • 구름많음원주4.3℃
  • 구름조금울릉도6.0℃
  • 박무수원5.4℃
  • 구름많음영월3.6℃
  • 구름많음충주4.0℃
  • 흐림서산5.3℃
  • 구름많음울진3.1℃
  • 박무청주5.0℃
  • 박무대전4.4℃
  • 흐림추풍령1.0℃
  • 박무안동2.5℃
  • 흐림상주1.8℃
  • 박무포항2.4℃
  • 흐림군산4.9℃
  • 박무대구3.4℃
  • 흐림전주2.9℃
  • 구름많음울산1.8℃
  • 박무창원4.0℃
  • 흐림광주6.6℃
  • 구름많음부산7.9℃
  • 흐림통영6.9℃
  • 흐림목포5.8℃
  • 흐림여수6.9℃
  • 흐림흑산도6.6℃
  • 흐림완도7.2℃
  • 흐림고창4.6℃
  • 흐림순천3.8℃
  • 박무홍성(예)5.2℃
  • 비제주11.4℃
  • 흐림고산11.5℃
  • 흐림성산11.6℃
  • 비서귀포11.7℃
  • 흐림진주4.0℃
  • 흐림강화3.4℃
  • 맑음양평4.6℃
  • 구름많음이천3.9℃
  • 흐림인제3.1℃
  • 맑음홍천3.5℃
  • 구름많음태백-0.2℃
  • 구름많음정선군2.4℃
  • 구름많음제천3.0℃
  • 구름많음보은3.4℃
  • 흐림천안4.4℃
  • 흐림보령5.9℃
  • 흐림부여5.2℃
  • 흐림금산1.7℃
  • 흐림부안3.9℃
  • 흐림임실2.3℃
  • 흐림정읍3.7℃
  • 흐림남원3.6℃
  • 흐림장수-0.1℃
  • 흐림고창군4.0℃
  • 흐림영광군4.8℃
  • 흐림김해시4.2℃
  • 흐림순창군3.6℃
  • 흐림북창원4.4℃
  • 흐림양산시5.4℃
  • 흐림보성군6.1℃
  • 흐림강진군6.3℃
  • 흐림장흥6.0℃
  • 흐림해남6.8℃
  • 흐림고흥5.9℃
  • 흐림의령군4.4℃
  • 흐림함양군2.8℃
  • 흐림광양시7.0℃
  • 흐림진도군6.9℃
  • 흐림봉화2.8℃
  • 구름많음영주2.2℃
  • 흐림문경2.2℃
  • 흐림청송군1.4℃
  • 구름많음영덕5.1℃
  • 흐림의성3.4℃
  • 구름많음구미3.2℃
  • 구름많음영천1.6℃
  • 흐림경주시1.4℃
  • 흐림거창1.5℃
  • 흐림합천3.2℃
  • 흐림밀양3.2℃
  • 흐림산청2.6℃
  • 흐림거제6.9℃
  • 흐림남해5.9℃
기상청 제공
복숭아 수출 활성화 위해 머리 맞대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숭아 수출 활성화 위해 머리 맞대다

20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관련 토론회 열어

   
▲ 복숭아 수출 활성화 위해 머리 맞대다
[광교저널]농촌진흥청은 복숭아 수출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지난 20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복숭아 국내 수급 동향(농림축산식품부 원예경영과 조혜윤 사무관), △과실류 수출 정책(농림축산식품부 수출진흥과 조경규 전문관), △복숭아 수출시장의 현황(경북통상 김병우 팀장), △복숭아 수출현장의 문제점(청도 수출농가 양영학 현장명예연구관)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있었다.

이후 가진 종합토론에서는 복숭아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시장 규격에 알맞은 복숭아 과실을 생산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를 위해 수출 대상나라별 식물검역기준 및 품질기준에 적합한 재배 매뉴얼 개발이 필요하다.

또한 한정된 해외시장에서 과도한 경쟁 방지 조치가 있어야 하며 대만, 일본 등 새로운 수출시장 개척이 시급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최근 복숭아 재배면적이 급증하면서 생산량도 크게 늘어나 공급 과잉에 따른 가격 폭락이 우려되므로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이 필요하다.

복숭아 재배면적은 2008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6년 재배면적은 1만9천ha로 전년보다 16% 증가, 생산량도 20% 증가한 26만 톤이었다.

최근에는 신규 식재뿐만 아니라 일부 농가에선 타 작목을 폐업하고 복숭아로 전환하고 있어 어린 나무 재배면적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우리나라의 복숭아 수출은 1998년 일본으로 시범 수출되기 시작했고 이후 홍콩, 동남아시아에 소량 수출하다가 최근 복숭아 재배면적 및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수출에 관심으로 높아지고 있다.

2002년 대만시장의 과실류 수출 재개로 활기를 띄기도 했지만 수출시장의 정보 부족으로 수출 대상나라에 알맞은 품질의 과실을 생산하지 못해 수출이 이뤄지지 않았다.

2010년 복숭아 주산지 동해로 인한 국내 가격 상승으로 수출물량 확보가 어려워 기존의 수출시장 확보에 방해 요인이 되기도 했고 최근 수출업체간의 과다 경쟁으로 해외시장에서 덤핑 수출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농촌진흥청 과수과 김성종 농업연구관은 "복숭아는 과실 특성상 1품종의 수확이 5∼10일 밖에 되지 않아 동일한 품종을 수입나라에서 추가 발주하더라도 연속해서 수출하기 어려우므로 복숭아수출협회를 중심으로 주요 생산지를 연결하는 수출단지 벨트를 조성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