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기상청 제공
죽전동 도담마을주공8단지 아파트 ‘제3호 치매안심마을’ 지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죽전동 도담마을주공8단지 아파트 ‘제3호 치매안심마을’ 지정

수지구보건소, 치매 인식 개선 및 치매 예방 등 다양한 사업 진행

제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된 수지구 죽전동 도담마을주공8단지에서 수지구보건소와 아파트 관계자들이 현판을 부착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jpg

 

[광교저널 경기.용인/유현희 기자] 용인시 수지구보건소가 죽전동 도담마을주공8단지 아파트를 ‘제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

 

지난 31일 보건소에 따르면 치매안심마을은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지역사회와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운영하고 있는 사업으로, 시는 지난 2018년 신봉동을 시작으로 지난해 풍덕천2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도담마을주공8단지는 세대수 대비 노인인구비율이 70%로 높은 데다 아파트단지 운영자들의 적극적인 관심으로 이번에 제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됐다.

 

보건소는 경찰서, 소방서, 통장, 부녀회장, 노인회장 등이 참여하는‘도담마을주공8단지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지역주민의 치매 인식 개선과 치매 환자 발굴 및 관리, 치매 가족 지원을 위한 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수지구보건소 관계자는 “치매는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치료는 물론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지지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함께 협력해 치매환자와 가족이 행복한 치매 친화적 안심공동체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