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기상청 제공
백군기, “102년 전 그날의 함성을 잊지 않겠습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백군기, “102년 전 그날의 함성을 잊지 않겠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 30일 ‘제102주년 기흥3·30만세운동 기념식’ 참석

1. 백군기 용인시장이 30일 신갈동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열린 ‘제102주년 기흥3·30만세운동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jpeg

▲백군기 용인시장이 30일 신갈동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열린 ‘제102주년 기흥3·30만세운동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광교저널 경기.용인/유현희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30일 신갈동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열린 ‘제102주년 기흥3·30만세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만세운동의 뜻을 되새기며 애국지사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2. 백군기 용인시장이 30일 열린 ‘제102주년 기흥3·30만세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만세를 외치고 있다..jpeg

▲백군기 용인시장이 30일 열린 ‘제102주년 기흥3·30만세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만세를 외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기흥3·30독립운동기념사업회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백 시장을 비롯해 유진선·명지선 시의원, 김장훈 경기동부보훈지청장, 신갈동주민자치위원회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헌화 및 묵념, 독립선언서 낭독, 만세운동 퍼포먼스 영상 상영, 기흥 만세길 걷기 순으로 진행됐다.

 

만세운동 퍼포먼스 영상은 총 5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직접 제작했으며, 만세길 걷기는 신갈동행정복지센터에서 출발해 구 상갈교~신갈천~롯데마트를 지나 다시 신갈동행정복지센터로 돌아오는 코스로 진행됐다.

 

백 시장은 “102년 전 오늘은 용인의 독립운동가인 김구식 선생과 김혁 장군 그리고 수많은 주민들이 만세운동을 펼친 매우 뜻깊은 날”이라면서 “피와 눈물로 독립을 이뤄낸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독립유공자 및 유족들의 예우와 지원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흥3·30독립운동기념사업회는 이날 만세길 걷기를 영상으로 제작해 SNS에 게시하는 등 기흥만세운동을 알리기 위한 홍보물로 사용할 예정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