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기상청 제공
용인 시민들이 선정한 ‘올해의 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용인 시민들이 선정한 ‘올해의 책’

시 관계자 “다 함께 책 읽는 용인을 만들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여달라”

 

2021년 용인시 올해의 책 포스터 .jpg

 

[광교저널 경기.용인/안준희 기자] 용인시 도서관이 4일 시민들이 직접 선정한 ‘2021년 용인시 올해의 책’ 20권을 발표했다.

 

도서관에 따르면 용인시는 지난 2009년부터 책으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책의 도시 용인’을 조성하기 위해 시민들이 참여하는 올해의 책 선정을 매년 진행해 왔다.

 

올해는 지난 1월 29일부터 지난달 18일까지 21일간 용인시 도서관 홈페이지와 중앙·기흥·수지 등 관내 13개 도서관에서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시민 10,643명이 참여했다. 시민들은 후보도서로 지정된 아동도서 20권과 일반도서 20권 중 각각 10권을 선별했다.

 

조사 결과 일반도서는 ▲달러구트 꿈 백화점(作 이미예) ▲시선으로부터(作 정세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作 김초엽)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作 전홍진) ▲죽은 자의 집 청소(作 김완) ▲하고 싶은 대로 살아도 괜찮아(作 윤정은) ▲내가 원하는 것을 나도 모를 때(作 전승환)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作 김유진) ▲허구의 삶(作 이금이) ▲원 테이블 식당(作 유니게)이 선정됐다.

 

아동도서는 ▲틀리면 어떡해?(作 김영진) ▲요술 더듬이(作 김기린) ▲당근 유치원(作 안녕달) ▲걱정 세탁소(作 홍민정) ▲전설의 딱지(作 이혜령) ▲빙하섬을 지켜 주세요(作 이세미) ▲사춘기 대 갱년기(作 제성은) ▲담임 선생님은 AI(作 이경화) ▲달에서 아침을(作 이수연) ▲우리들이 개를 지키려는 이유(作 문경민)가 꼽혔다.

 

선정된 책은 각 도서관 자료실에 설치된 올해의 책 코너에서 만날 수 있으며 독서감상문대회 및 다양한 독서 연계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시 도서관 관계자는 “시민분들이 직접 선정한 책을 함께 읽는 과정을 통해 책 읽는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며 “다 함께 책 읽는 용인을 만들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