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목)

  • 흐림속초18.4℃
  • 흐림12.4℃
  • 맑음철원11.9℃
  • 맑음동두천12.1℃
  • 맑음파주12.1℃
  • 흐림대관령11.1℃
  • 구름많음백령도15.8℃
  • 흐림북강릉14.7℃
  • 흐림강릉14.1℃
  • 흐림동해16.4℃
  • 구름많음서울15.3℃
  • 구름많음인천14.9℃
  • 구름많음원주14.0℃
  • 흐림울릉도16.1℃
  • 구름많음수원14.6℃
  • 흐림영월12.8℃
  • 흐림충주12.8℃
  • 맑음서산13.9℃
  • 흐림울진16.4℃
  • 구름많음청주15.5℃
  • 구름많음대전16.1℃
  • 흐림추풍령14.0℃
  • 구름많음안동13.1℃
  • 흐림상주12.6℃
  • 비포항19.3℃
  • 구름많음군산15.8℃
  • 구름많음대구14.7℃
  • 구름조금전주13.8℃
  • 흐림울산18.2℃
  • 구름많음창원15.7℃
  • 구름조금광주14.3℃
  • 흐림부산17.3℃
  • 구름많음통영17.3℃
  • 구름많음목포15.6℃
  • 구름많음여수17.7℃
  • 구름많음흑산도17.1℃
  • 구름많음완도17.4℃
  • 구름많음고창14.4℃
  • 흐림순천10.6℃
  • 구름조금홍성(예)14.2℃
  • 흐림제주19.8℃
  • 구름많음고산18.3℃
  • 흐림성산18.7℃
  • 흐림서귀포18.9℃
  • 구름많음진주16.1℃
  • 구름많음강화14.4℃
  • 흐림양평13.1℃
  • 흐림이천12.9℃
  • 흐림인제12.8℃
  • 흐림홍천12.1℃
  • 흐림태백11.7℃
  • 흐림정선군15.1℃
  • 맑음제천15.6℃
  • 흐림보은12.3℃
  • 구름많음천안12.3℃
  • 흐림보령17.0℃
  • 구름많음부여13.8℃
  • 구름많음금산11.5℃
  • 구름조금부안12.4℃
  • 구름많음임실10.2℃
  • 구름조금정읍13.0℃
  • 구름많음남원16.5℃
  • 구름많음장수9.8℃
  • 구름많음고창군12.8℃
  • 흐림영광군13.3℃
  • 흐림김해시16.8℃
  • 구름많음순창군13.2℃
  • 구름많음북창원13.3℃
  • 흐림양산시18.8℃
  • 흐림보성군14.1℃
  • 흐림강진군13.9℃
  • 흐림장흥14.2℃
  • 흐림해남12.8℃
  • 흐림고흥15.9℃
  • 흐림의령군16.2℃
  • 구름많음함양군11.1℃
  • 흐림광양시17.7℃
  • 흐림진도군16.3℃
  • 흐림봉화15.7℃
  • 흐림영주11.8℃
  • 흐림문경12.3℃
  • 흐림청송군13.7℃
  • 흐림영덕18.4℃
  • 흐림의성12.5℃
  • 구름많음구미13.4℃
  • 흐림영천14.7℃
  • 구름많음경주시15.6℃
  • 구름많음거창11.5℃
  • 흐림합천11.9℃
  • 흐림밀양17.5℃
  • 구름많음산청12.2℃
  • 흐림거제16.5℃
  • 흐림남해16.6℃
기상청 제공
정선 아리랑박물관, ‘아리랑, 인문학에 깃들다’ 강좌 정기 진행 !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뉴스

정선 아리랑박물관, ‘아리랑, 인문학에 깃들다’ 강좌 정기 진행 !

장 교수, “강원도 무형문화재의 가치와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 고민해야
진 관장, “강원도 무형문화제 1호이기 때문에 정선아리랑에 가치가 있고 그 역할이 중요”

[광교저널 강원.평창/최영숙 기자] 정선 아리랑 박물관(관장 진용선)이 ‘아리랑, 인문학에 깃들다’라는 주제로 아리랑 관련 인문학 아카데미를 지난 5월부터 매달 둘째 주 토요일마다 정기적으로 진행중이다.

 

아리랑박물관은 그동안 다방면의 문화관련 전문가들과 아리랑을 비롯한 우리 문화 및 문화제를 다채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토론할 수 있는 강좌를 진행해 왔으며 이달에는 지난 10일(토) 「강원도 무형문화재의 회고와 전망」이라는 제목으로 장정룡 교수의 강의를 준비했다.

 

정선 박물관장3-수정본.JPG

▲ 10일 진용선 아리랑박물관장이 장정룡 교수의 강의를 듣고 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 사진 : 광교저널 최영숙 기자 )

 

이날 장 교수는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는 것은 역사성, 고유성 등 그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다. 하지만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더라도 전승이 단절되거나 과도하게 변형된다면 그 가치를 잃고 무형문화재에서 해제될 수도 있다.” 면서 “현재 강원도 무형문화재는 1971년 정선아리랑을 시작으로 총 31호가 지정”된 상태로 “강원도 무형문화재의 가치와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진용선 관장은 강좌를 듣고 난 후 “강원도 무형문화제 1호이기 때문에 정선아리랑에 가치가 있고 그 역할이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아쉬운 점은 정선군에서 이런 문화재 정책이라든지 또 이런 지정에 관해서 일하는 공무원 분들이 이 자리에 앉아계셨으면 아마도 좋은 힌트를 얻고 공부가 됐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정룡-정선박물관4-수정본.JPG

▲ 10일 장정룡 교수가 아리랑박물관 내 아리랑 카페에서 '강원도 무형문화재의 회고와 전망'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 사진 : 광교저널 최영숙 기자 )

 

한편 아리랑박물관은 지난 5월부터 김병철 교수의 「중장기 문화계획 속의 정선아리랑」, 김혜정 교수의 「교육현장에서의 아리랑」, 주재연 감독의 「서울아리랑 페스티벌을 통해 본 전통문화유산의 축제화」, 장정룡 교수의 「강원도 무형문화재의 회고와 전망」까지 4회차 진행을 마쳤으며 앞으로 이 인문학 아카데미를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