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 (토)

  • 구름조금속초23.9℃
  • 구름많음25.1℃
  • 구름많음철원26.0℃
  • 구름많음동두천25.7℃
  • 구름많음파주25.7℃
  • 구름많음대관령22.8℃
  • 구름많음춘천24.5℃
  • 구름조금백령도23.0℃
  • 구름많음북강릉25.0℃
  • 구름많음강릉29.6℃
  • 흐림동해25.3℃
  • 비서울26.6℃
  • 구름많음인천26.2℃
  • 흐림원주25.0℃
  • 구름많음울릉도25.0℃
  • 흐림수원27.2℃
  • 흐림영월24.8℃
  • 흐림충주27.7℃
  • 흐림서산27.1℃
  • 흐림울진25.4℃
  • 구름많음청주28.2℃
  • 구름많음대전27.3℃
  • 구름많음추풍령26.4℃
  • 구름많음안동26.8℃
  • 구름많음상주27.6℃
  • 구름많음포항29.3℃
  • 구름많음군산27.0℃
  • 구름많음대구28.0℃
  • 구름많음전주27.3℃
  • 흐림울산28.3℃
  • 구름많음창원27.4℃
  • 구름많음광주27.3℃
  • 흐림부산27.5℃
  • 흐림통영27.1℃
  • 구름많음목포27.6℃
  • 흐림여수26.9℃
  • 구름조금흑산도26.5℃
  • 흐림완도28.5℃
  • 구름많음고창27.4℃
  • 구름많음순천25.5℃
  • 비홍성(예)27.3℃
  • 구름많음27.2℃
  • 흐림제주29.1℃
  • 흐림고산28.3℃
  • 흐림성산28.2℃
  • 구름많음서귀포27.8℃
  • 흐림진주27.7℃
  • 구름조금강화25.8℃
  • 구름많음양평25.3℃
  • 흐림이천26.2℃
  • 구름조금인제25.4℃
  • 구름많음홍천24.8℃
  • 흐림태백24.3℃
  • 흐림정선군25.1℃
  • 흐림제천24.9℃
  • 구름많음보은26.8℃
  • 흐림천안27.2℃
  • 흐림보령27.2℃
  • 흐림부여27.4℃
  • 구름많음금산26.5℃
  • 구름많음27.1℃
  • 구름많음부안27.1℃
  • 구름많음임실25.2℃
  • 구름조금정읍27.2℃
  • 구름많음남원26.5℃
  • 구름많음장수25.8℃
  • 구름조금고창군27.1℃
  • 구름조금영광군27.3℃
  • 구름많음김해시27.1℃
  • 구름많음순창군27.7℃
  • 구름많음북창원27.7℃
  • 흐림양산시28.3℃
  • 구름조금보성군26.9℃
  • 구름많음강진군27.8℃
  • 구름많음장흥26.3℃
  • 구름많음해남27.6℃
  • 구름많음고흥27.1℃
  • 구름조금의령군28.2℃
  • 구름많음함양군26.6℃
  • 흐림광양시27.2℃
  • 구름많음진도군27.5℃
  • 흐림봉화24.5℃
  • 구름많음영주23.3℃
  • 구름많음문경27.4℃
  • 구름많음청송군23.1℃
  • 구름많음영덕27.4℃
  • 구름조금의성24.3℃
  • 구름많음구미25.3℃
  • 구름조금영천27.4℃
  • 흐림경주시26.7℃
  • 구름조금거창25.4℃
  • 구름많음합천26.7℃
  • 구름조금밀양27.7℃
  • 구름많음산청24.9℃
  • 흐림거제27.2℃
  • 흐림남해27.7℃
기상청 제공
[문화] 평창군, ‘평화로운 겨울왕국’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뉴스

[문화] 평창군, ‘평화로운 겨울왕국’ 대관령 눈꽃축제 개막

18일~27일, 대관령면 횡계리 송천 일원
축제위, “평창 겨울축제가 올림픽 유산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축제 운영에 최선”

20181027_134927.jpg

 

[광교저널 강원.평창/최영숙 기자] 평창군(군수 한왕기)은 제 27회 대관령눈꽃축제를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대관령면 횡계리 송천 일원에 안전한 하천 결빙과 제설작업에 공을 들여 총 22,003㎡의 축제장을 조성하고 오는 18일 화려한 개막을 한다.

 

군에 따르면 이번 대관령 눈꽃축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치르면서 축제의 기반시설이 많이 확충됐고 지난해 올림픽 방문객들의 발길이 축제장으로 이어지면서 인지도가 크게 높아져 예년보다 수준 높고 풍성한 축제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존의 축제가 웅장한 눈 조각으로 관광객의 감탄을 자아냈다면 이번 축제는 친근한 눈사람 형상과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무지개 눈 동산’을 만들어 정감있는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이채로운 색감의 컬러풀한 눈동산은 아름다운 신비감을 자아내 관광객들이 일상과 다른 신선한 힐링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해 방문객들의 큰 인기를 끌었던 야외 구이터를 접근이 좋은 중심 공간에 배치해 야외에서 다양한 겨울철 식재료를 구워먹는 재미를 느끼도록 했고 먹거리 공간을 매년 운영했던 아이스 카페에 스노우 카페를 새로 더해 메뉴의 다양화를 꾀했다.

 

지난해 12월 준공한 ‘대관령 상설이벤트 공간’에서는 미니밴드, 풍선아트 마술쇼 등 다채로운 공연을 보면서 일본, 베트남, 러시아, 터키 등 여러 나라의 음식을 맛 볼 수 있는 세계음식체험존을 운영하고 양떼목장으로 유명한 대관령 지역의 특성을 살린 양빵과 강원도 토속음식인 감자전, 메밀전, 감자떡 등을 맛보며 추억을 쌓도록 했다.

 

특히 어린이 방문객들에게 인기 높은 눈썰매장은 정설기로 적설 및 경사화 작업을 진행해 길이 70m, 폭 30m 규모로 조성해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도 눈썰매를 타며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했고 마차를 타고 대관령의 눈 세상을 둘러 불 수 있는 승마체험장도 운영한다.

 

오는 19일에는 대관령의 칼바람을 맨몸으로 맞서는 ‘국제알몸마라톤대회’도 진행돼 1천여명의 국내외 마라토너가 평창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축제위 관계자는 “올해 대관령눈꽃축제는 콘셉트의 변화를 시도해 재탄생한 축제로 겨울왕국 평창에서 가족과 함께 행복한 추억을 담아가시길 바란다.”며 “문화올림픽의 큰 축 중 하나였던 평창의 겨울축제가 올림픽 유산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축제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중교통은 서울 동서울터미널과 남부터미널에서 대관령까지 시외버스가 운영되며 KTX 진부역에서 하차해 대관령면으로 이동해도 된다. 진부와 대관령면은 자동차로 15분 거리로 현재 진부에서 평창송어축제가 열리고 있어 두 겨울 축제를 모두 즐길 수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