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 구름많음속초-0.3℃
  • 구름많음-1.4℃
  • 구름조금철원-0.8℃
  • 구름많음동두천1.5℃
  • 흐림파주0.1℃
  • 구름조금대관령-7.1℃
  • 흐림백령도3.1℃
  • 구름많음북강릉-0.3℃
  • 구름많음강릉0.3℃
  • 맑음동해0.5℃
  • 흐림서울4.0℃
  • 구름많음인천4.5℃
  • 흐림원주2.1℃
  • 구름조금울릉도0.9℃
  • 구름많음수원3.2℃
  • 구름조금영월-0.6℃
  • 구름많음충주-0.2℃
  • 흐림서산1.9℃
  • 맑음울진1.3℃
  • 구름많음청주4.0℃
  • 구름많음대전4.0℃
  • 구름조금추풍령2.4℃
  • 구름조금안동-0.7℃
  • 구름조금상주0.0℃
  • 구름조금포항2.2℃
  • 흐림군산4.4℃
  • 구름많음대구3.5℃
  • 흐림전주5.0℃
  • 구름조금울산2.3℃
  • 흐림창원4.3℃
  • 흐림광주7.3℃
  • 맑음부산5.4℃
  • 구름많음통영6.0℃
  • 흐림목포4.9℃
  • 흐림여수7.3℃
  • 흐림흑산도6.3℃
  • 구름많음완도6.6℃
  • 흐림고창7.1℃
  • 흐림순천4.8℃
  • 흐림홍성(예)2.1℃
  • 흐림제주10.0℃
  • 흐림고산8.4℃
  • 흐림성산10.7℃
  • 흐림서귀포10.1℃
  • 흐림진주5.0℃
  • 흐림강화2.9℃
  • 구름많음양평1.3℃
  • 구름많음이천0.9℃
  • 구름조금인제-2.5℃
  • 구름많음홍천-1.0℃
  • 맑음태백-4.3℃
  • 구름조금정선군-2.1℃
  • 구름많음제천-1.7℃
  • 구름많음보은-0.5℃
  • 구름많음천안-0.2℃
  • 흐림보령2.4℃
  • 흐림부여2.7℃
  • 흐림금산1.6℃
  • 흐림부안4.1℃
  • 흐림임실5.2℃
  • 흐림정읍3.4℃
  • 흐림남원5.6℃
  • 구름많음장수2.1℃
  • 구름많음고창군4.3℃
  • 흐림영광군4.0℃
  • 맑음김해시3.5℃
  • 흐림순창군4.9℃
  • 흐림북창원5.3℃
  • 맑음양산시3.9℃
  • 흐림보성군4.2℃
  • 구름많음강진군3.1℃
  • 구름많음장흥2.7℃
  • 구름많음해남5.4℃
  • 흐림고흥3.0℃
  • 흐림의령군
  • 흐림함양군2.8℃
  • 흐림광양시6.5℃
  • 흐림진도군7.8℃
  • 구름조금봉화-1.5℃
  • 구름조금영주-1.1℃
  • 흐림문경-1.1℃
  • 맑음청송군-2.4℃
  • 맑음영덕-0.9℃
  • 구름조금의성-1.8℃
  • 맑음구미3.3℃
  • 맑음영천1.3℃
  • 구름조금경주시0.5℃
  • 흐림거창3.2℃
  • 흐림합천4.5℃
  • 맑음밀양4.2℃
  • 흐림산청5.1℃
  • 구름많음거제5.6℃
  • 흐림남해5.9℃
기상청 제공
[사회] 천륜을 저버린 김성관의 현장검증···'주민경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공동취재

[사회] 천륜을 저버린 김성관의 현장검증···'주민경악'

아파트 주민들 분노의 목소리 쏟아져한 주민,"우리 사회가 이렇게 만들었다"

   
▲ [광교저널 경기.용인/유지원 기자] 용인동부경찰서(이하 동부서)는 15일 오후 1시 지난해 10월 21일 친모와 일가족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및 살인)로 지난 13일 구속된 김성관(35세 남)의 현장검증이 오후1시 A아파트(처인구 소재)에서 실시했다.<사진 이날 오전 피의자 김성관(35세)은 현장검증을 위해 오후 12시 50분께 용인동부서를 나서고 있다.>

[광교저널 경기.용인/유지원 기자] 용인동부경찰서(이하 동부서)는 15일 오후 1시 지난해 10월 21일 친모와 일가족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및 살인)로 지난 13일 구속된 김성관(35세 남)의 현장검증이 오후1시 A아파트(처인구 소재)에서 실시했다.

   
▲ 일가족 살해를 한 김성관은 현정검증을 위해 아파트 입구까지 차량이동해 소개를 숙인채 걸어서 아파트를 향해 가고 있다.

동부서 관계자는 “김모씨가 친모 재산을 노리고 저지른 계획적 범행었음을 자백받고 이날 현장검증을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A아파트 앞에 모인 주민들입에서 분노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아파트 한 주민은 “원래 남자가 생활 능력도 없었다고 들었다”며 “세상에 어떻게 천륜을 저버린 거지 세상에 이럴수가 있냐?” “무조건 사형을 시켜 버려야 한다”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역북동에서 온 한 주민(35세 여)은 “이것이 어떻게 보면 사회가 이렇게 만든 것은 아닌가 싶은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며“내 아이는 저렇게 안 크기를 바라는... 참 무섭다 부모자식도 못 믿는 세상이다”며 치를 떨었다“.

   
▲ 경찰이 주민들의 분노를 저지하기 위해 삼엄하게 경계태세를 하고 있다.

이후 김모씨는 계부에게 '펜션을 보러 가자'라며 함께 렌터카를 타고 가다가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동부서는 오는 16일 오전 9시에는 계부를 살해하고 유기한 강원 평창군의 한 국도 졸음쉼터와 횡성군 콘도 주차장 등에서 2차 현장검증을 진행하기 위해 출발할 예정이다.

한편 피의자 김성관은 범행 직후 친모 계좌에서 1억1800여만원을 빼내 뉴질랜드로 출국했다가 과거 저지른 절도 혐의로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김모 씨는 법무부의 범죄인 인도에 따라 지난 11일 강제로 송환돼 용인동부서에 구속됐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