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속초21.6℃
  • 맑음28.3℃
  • 맑음철원28.1℃
  • 맑음동두천28.8℃
  • 맑음파주27.6℃
  • 맑음대관령22.0℃
  • 맑음백령도20.3℃
  • 맑음북강릉24.8℃
  • 맑음강릉27.4℃
  • 맑음동해20.0℃
  • 구름조금서울29.0℃
  • 구름조금인천26.6℃
  • 맑음원주28.4℃
  • 구름조금울릉도22.7℃
  • 맑음수원29.0℃
  • 맑음영월27.6℃
  • 구름조금충주28.7℃
  • 구름많음서산27.5℃
  • 구름많음울진19.6℃
  • 구름많음청주29.3℃
  • 구름많음대전28.1℃
  • 구름많음추풍령26.2℃
  • 맑음안동27.9℃
  • 구름많음상주28.3℃
  • 흐림포항24.9℃
  • 구름많음군산26.4℃
  • 흐림대구27.5℃
  • 구름많음전주27.5℃
  • 흐림울산23.8℃
  • 흐림창원24.4℃
  • 흐림광주25.5℃
  • 흐림부산22.9℃
  • 흐림통영23.4℃
  • 구름많음목포24.4℃
  • 흐림여수23.5℃
  • 구름많음흑산도20.2℃
  • 흐림완도21.2℃
  • 구름많음고창25.9℃
  • 흐림순천23.5℃
  • 구름많음홍성(예)26.6℃
  • 흐림제주23.1℃
  • 흐림고산21.6℃
  • 흐림성산20.8℃
  • 흐림서귀포20.9℃
  • 흐림진주25.0℃
  • 맑음강화26.5℃
  • 맑음양평27.9℃
  • 맑음이천29.0℃
  • 맑음인제29.3℃
  • 맑음홍천28.7℃
  • 구름조금태백24.5℃
  • 맑음정선군28.3℃
  • 맑음제천27.7℃
  • 구름많음보은26.8℃
  • 구름많음천안27.8℃
  • 구름많음보령25.1℃
  • 구름많음부여28.0℃
  • 흐림금산26.7℃
  • 구름많음28.1℃
  • 구름많음부안27.1℃
  • 구름많음임실25.3℃
  • 구름많음정읍26.8℃
  • 구름많음남원26.0℃
  • 구름많음장수23.9℃
  • 구름많음고창군26.7℃
  • 구름많음영광군25.8℃
  • 흐림김해시26.1℃
  • 구름많음순창군25.0℃
  • 흐림북창원26.8℃
  • 흐림양산시26.5℃
  • 흐림보성군24.3℃
  • 흐림강진군24.0℃
  • 흐림장흥23.6℃
  • 흐림해남22.3℃
  • 흐림고흥22.3℃
  • 흐림의령군26.0℃
  • 구름많음함양군26.3℃
  • 흐림광양시24.1℃
  • 흐림진도군21.8℃
  • 구름많음봉화25.8℃
  • 구름많음영주26.8℃
  • 구름많음문경27.2℃
  • 구름많음청송군26.1℃
  • 구름많음영덕21.5℃
  • 구름많음의성28.2℃
  • 구름많음구미26.8℃
  • 구름많음영천25.6℃
  • 흐림경주시26.4℃
  • 구름많음거창24.7℃
  • 흐림합천26.1℃
  • 구름많음밀양26.3℃
  • 흐림산청24.0℃
  • 흐림거제21.7℃
  • 흐림남해23.7℃
기상청 제공
시민이 선택한 서울광장 공공미술작품 베일 벗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뉴스

시민이 선택한 서울광장 공공미술작품 베일 벗었다

6천 명 시민 투표로 최종 선정… 200여 개 스피커 본뜬 5.2m 높이 청동타워

   
▲ 작품이미지
[광교저널] 이제 서울광장을 지나는 시민은 내 목소리가 예술작품의 재료가 돼 시끌벅적한 시장, 자동차, 번화가 거리 같은 다양한 서울의 소리들과 함께 실시간으로 재디자인돼 광장에 울려퍼지는 색다른 예술적 경험을 할 수 있다.

서울의 ‘오늘’을 주제로 서울광장에 공공미술작품을 순환전시하는 서울시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오늘’의 첫 번째 작품이 베일을 벗었다.

서울시는 시민 6천 명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시민의 목소리>(김승영 作)의 제막식을 5일 16시 서울광장 서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민의 목소리>는 지명공모를 통해 선정된 3개 후보작을 두고 진행한 시민투표(3.20.∼4.14. 총 5,951 참여)에서 48.7%의 득표로 최종 선정됐다.

제막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김승영 작가를 비롯해 50여 명이 참석하며, 작품 제막에 이어 작가의 작품소개와 박 시장의 작품 시연이 진행된다. 공공미술에 관심있는 시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공공미술작품 <시민의 목소리>와 제막식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문화본부 디자인정책과(☎02-2133-2713)로 문의하면 된다.

<시민의 목소리>는 독특한 디자인이 먼저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청동으로 만든 스피커 200여 개를 쌓은 5.2m 높이의 타워는 '70∼'80년대부터 사용됐던 오래된 스피커를 청동으로 형태를 떠내어 형상을 제작한 후 벽돌처럼 네 방면으로 제작했다.

무엇보다 이 작품이 특별한 이유는 단순히 눈으로 보는 작품이 아닌 작품을 완성해가는 과정에 시민 누구나 직접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다. 타워 앞에 설치된 마이크에 목소리를 녹음하면 다양한 배경 소리들과 실시간으로 섞여 타워 안에 설치된 스피커를 통해 재생된다. 특히 듣는 사람의 위치에 따라 소리가 조금씩 다르게 들리기 때문에 작품 주변을 움직이면서 새로운 소리를 찾아가는 재미도 또 하나의 묘미다.

배경으로 사용되는 다양한 소리는 사운드 디자이너 오윤석 교수(계원예술대)가 서울 곳곳의 배경 소리와 서울에서는 듣기 힘든 자연의 소리 등을 직접 채집하고 편집했다.

작품을 떠받치고 있는 전시 좌대(2mX2m)는 보행에 지장이 되지 않도록 보도와 같은 높이로 설치됐으며, ‘공공미술의 주인은 시민입니다’라는 공공미술의 약속을 담은 문구가 박원순 시장의 친필 글씨로 새겨져있다. 시는 관이 주도하는 일방적인 공공예술이 아닌 시민 참여로 이뤄지는 공공미술이라는 ‘서울은 미술관‘의 철학과 서울시의 의지를 담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전시좌대는 서울시의 공공미술 원칙을 되새기는 장소로서 단순히 작품을 올리는 용도뿐만 아니라 작품이 전시되지 않는 기간에는 비워진 자체로도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시민의 목소리>는 오는 12월까지 전시되며 '18년도에 전시될 차기작품 공모는 8월 중 시작된다.

변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서울광장에 설치되는 첫 작품 <시민의 목소리>는 탄생에서부터 활용까지 시민의 참여로 완성되는 뜻깊은 작품”이라며 “서울광장을 찾는 많은 시민들이 작품을 다양하게 활용하면서 이색 예술 경험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